태풍 '하기비스' 위력 세졌다…"한반도 영향 유동적"올해 태풍 중 가장 강하고 클 전망

2019-10-07 10:44:46 by 최인애기자 기사 인쇄하기


자료ㅣ기상청
【서울=IBS중앙방송】최인애기자 =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가 괌 동쪽 고수온 해역에서 세력을 키우고 있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괌 동북동쪽 550㎞ 부근 해상에서 서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65hPa, 최대풍속 37m/s, 강풍반경이 350㎞에 달하는 강도 '강’의 중형 태풍이다.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태풍이 발달하기 좋은 29~30도 고수온 해역과 상하층 바람 차이가 없는 지역에서 서북서진하면서 빠르고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 중 가장 크고 강하게 발달할 전망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이번 주 후반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 진출한 뒤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일본 규슈 남단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측된다고 전했다.

이번주 후반 북서쪽의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우리나라 부근에 강하게 자리를 틀고, 이에 따라 북태평양고기압이 수축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태풍의 진로는 다소 동쪽으로 치우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직 우리나라에서 위치가 매우 멀고, 찬 대륙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 등 주변기압계의 변화와 이동 속도의 불확실성이 커 규슈 인근에서 진로나 이동시각 변동이 크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규슈 지역 부근을 이동할 때 태풍의 강도가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돼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 주시하고 있다"며 "진로의 변동성이 조금 작아지는 이번 주 중반에 보다 구체적인 예측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