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장, 국회에 소방관 국가직 법안 처리 촉구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 인사말서 밝혀

2019-10-07 11:02:24 by 최호중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호중기자 =정문호 소방청장은 7일 국회에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을 위한 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

정 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국민 안전권 보장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소방관 국가직화 추진에 전력 다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소방관 국가직화 관련 6개 법안은 지난달 23일 행안위 안건조정위원회를 가까스로 통과했으며, 행안위 전체회의와 본회의 의결만 남겨둔 상태다.

이 법안들은 전체 소방관의 98.7%인 지방직을 국가직으로 일원화해 지역마다 제각각인 소방 인력·장비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고 국민 누구나 동등한 소방서비스를 제공받도록 한다는 게 취지다. 

그는 "국민안전을 책임지는 주무관청으로서 무거운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갖는다"며 "(국가직 전환을 통해) 국민의 안전에 대한 국가책임성을 강화하고 지역 간 균등한 소방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소방차량의 현장 도착시간 단축, 구급차 3인 탑승률 향상, 1인 지역대 해소, 55만여 동의 화재안전특별조사 추진 등 개청 후 3년 간 추진해온 주요 업무와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전했다.

정 청장은 "그간 부족한 소방력을 확충하고 법령·제도를 정비하는 등 신설 청으로서의 업무수행 기반을 다져왔다"며 "지금은 소방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국민 중심의 안전가치 실현으로 일상의 안심을 더하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소방청은 소방관 국가직 전환을 통해 시·도 경계와 관할구역 개념을 벗어난 '국가 단위의 소방력 운용체계'를 정착시키고, 정보통신기술(ICT) 융합형 재난안전기술 기반의 대책과 화재전조 대비 기능을 강화해 '대응'에서 '예방'으로의 소방으로 변모하겠다는 구상이다.

3년 내 취약계층 전 가구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보급하고, 2028년까지 119안심콜서비스 대상자를 1000만명으로 확대한다.

또 충격적인 현장과 각종 유해인자에 노출되는 소방관의 특수진료를 맡는 소방복합치유센터를 짓고 법률·의학 전문가가 참여하는 순직·공상 인정지원시스템도 마련하기로 했다. 

국감을 임하는 자세에 대해서는 "지난 1년 동안 추진했던 소관업무를 평가받고 부족한 점을 되돌아보는 소중한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국감에서 제시된 고견은 향후 기관 운영의 소중한 초석으로 삼아 정책 수행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언급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