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그 남자의 기억법’ 매주 수목 밤 8시 55분 방송!오늘(13일) 종영!“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

2020-05-13 10:14:35 by 한수빈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서울=IBS중앙방송】한수빈기자 =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연출 오현종 이수현/극본 김윤주 윤지현/제작 초록뱀 미디어)이 오늘(13일) 종영한다.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한층 깊어진 로맨스 케미를 선보이고 있는 ‘기억커플’ 김동욱, 문가영의 모습이 매회 시청자들에게 가슴 따뜻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이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출연진들의 종영 소감과 대본 인증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과잉기억증후군 앵커 ‘이정훈’ 역을 맡아 멜로 장르까지 섭렵하며 여심을 뒤흔든 김동욱은 “무탈하게 끝날 수 있어 너무 다행입니다.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마지막까지 행복하게 웃으며 촬영을 마무리할 수 있던 건 드라마를 사랑하고 응원해주신 많은 시청자분들 덕분이었습니다. 저희 드라마를 끝까지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거듭 감사한 마음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이슈메이커 배우 ‘여하진’ 역을 맡아 차세대 멜로퀸 반열에 우뚝 선 문가영은 “저희 ‘기억커플’을 애정해주시고 같이 걱정해주시고 슬퍼해 주셔서 너무나도 감사드립니다. 모든 스태프분들을 포함해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속에서 열심히 촬영했다는 이야기를 꼭 전하고 싶습니다”라며 스태프들과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나아가 함께 해준 김동욱 오빠에게 감사합니다”라며 상대배우 김동욱에 대한 인사까지 잊지 않는 사랑스러움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끝으로 두 사람은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여운 가득한 작별 인사를 전하며 ‘그 남자의 기억법’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윤종훈은 정신과의사 ‘유태은’ 역을 맡아 극중 아버지의 부도덕을 바로잡고, 친구 정훈을 위한 진정한 우정을 드러내며 훈훈한 매력을 발산시켰다. 그는 “좋은 제작진, 좋은 배우님들 만나서 행복하고 기뻤습니다. 이 작품으로 저 또한 성장한 거 같습니다.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김슬기는 극중 상처를 지닌 언니 하진을 옆에서 든든히 지켜주는 듬직한 동생 ‘여하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김슬기는 “여하경이라는 인물을 연기할 수 있어 기쁘고 행복했습니다. 고생했던 모든 현장 스태프분들, 서로 배려하며 화목한 분위기를 만들어주신 배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함께 울고 웃으며 드라마와 여하경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며 끝인사를 전했다.

‘보도국 연상커플’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한 장영남과 이승준 또한 종영 인사를 전해 관심을 높였다. 걸크러시 보도국장으로 극중 김동욱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준 ‘최희상’ 역의 장영남은 “그동안 시청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작품을 위해 애쓰신 모든 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라며 수고한 현장 스태프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미워할 수 없는 철부지 매력으로 존재감을 발산한 ‘김철웅’ 역의 이승준은 “현장 분위기가 좋았던 덕분에 즐겁게 웃으며 연기할 수 있었습니다. 애청해 주신 우리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능청 신입 기자 ‘조일권’ 역으로 분해 성공적인 연기 데뷔를 마친 이진혁은 “정말 좋은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형, 누나들과 선배님들께 많은 것을 배우며 성장해 나간 시간이었습니다. 덕분에 제가 잘 따라갈 수 있었습니다. 가족 같은 분위기로 늘 행복하게 촬영했는데, 이렇게 끝나니 너무나도 아쉬움 마음만 커지네요”라며 “제 데뷔작이 ‘그 남자의 기억법’이라는 것이 영광스럽습니다”라는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남겼다.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오늘(13일) 밤 8시 55분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