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직이라더니"…이태원발 학원강사에 중고교생 등 8명 집단 감염 인천시, 거짓 진술한 학원강사에 고발조치 방침

2020-05-13 11:15:30 by 최호중기자 기사 인쇄하기



 이태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추세가 지역사회로 확대되는 가운데 13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출입구에 이태원 일대 방문자에 대해 선별진료소로 안내하는 배너가 설치되어 있다. 2020.05.13.

【서울=IBS중앙방송】최호중기자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학원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그와 접촉한 중고교 학생과, 학부모 등이 잇따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원강사는 당초 방역당국의 조사에서 무직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한 102번째 확진자, 학원강사 A(25)씨의 접촉자 8명이 무더기로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 8명은 동료 강사 1명과 중고교 학생 6명, 학부모 1명으로, 미추홀구 보습학원에서 강사로 일하는 A씨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연수구 확진자 2명은 중학생 B(13)양과 B양의 어머니 C(46)씨다. B양은 학원강사 A씨로부터 과외수업을 통해 최근 접촉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미추홀구 3명은 세움학원 강사 D(21)씨와 소속 학원 고등학교 학생 E(15)군, F(18·여)양으로 확인됐다.

중구 확진자 3명도 D씨가 가르치는 학원을 다니는 고등학생들로 확인됐다.

시는 인천의료원 3명, 길병원 2명, 인하대병원에 3명을 각각 음압 병상에 격리 입원조치 했다.

 시는 또 확진자 가운데 2명이 예배를 봤던 미추홀구 소재 교회 700여 명과 동구 소재 교회 350여 명에 대해 즉시 진단검사를 실시하도록 조치했다.

앞서 시는 지난 9일 확진판정을 받고 격리 입원 조치된 102번 환자 A씨에 대한 역학조사 과정에서 방문지역이나 동선에 대한 환자의 진술이 정확하지 않아 방역당국은 같은 날인 5월 9일 미추홀 경찰서에 환자의 휴대전화 위치정보 조회를 요청했다. 

시는 이어 12일 회신된 위치정보를 환자 진술과 대조한 결과, 불일치하는 부분이 많아 환자를 상대로 재조사를 실시한 결과 A씨가 미추홀구 소재 학원과 연수구 송도 가정집에서 학원강의와 개별괴외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시는 방역대책반 확진자 심층 역학조사 및 접촉자 파악을 위해 위치정보(GPS) 조회를요청할 계획이며, 이동동선에 따른 폐쇄회로(CCTV)확인 후 시설 폐쇄여부 등은 추후 결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본인의 직업과 동선에 대해 거짓으로 진술하고 학원 강의 사실 등을 숨긴 102번 확진환자에 대해 비슷한 사례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에 의거 고발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가 12일 현재 26명 증가했다. 서울 12명 등 22명은 지역사회 감염 사례였으며 해외 입국 확진자는 4명이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