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월요일부터 가족 누구나 마스크 대리구매 가능 취약계층·학원가 등에 특별 공급…서울·경기·인천에 1742만개 공급

2020-05-15 18:41:50 by 김익론기자 기사 인쇄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스크 수급이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면서 한 주에 1인당 구매 가능한 공적 마스크 수량을 2매에서 3매로 늘린 가운데 27일 오전 서울 종로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공적 마스크를 3매 씩 구입하고 있다. 2020.04.27.

【서울=IBS중앙방송】김익론기자 =다음 주 월요일(18일)부터 공적 마스크 대리구매가 추가 확대된다. 가족 누구나 모든 가족의 마스크를 대리구매 할 수 있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마스크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국민들이 마스크를 더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대리구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1940년 이전 출생자 또는 2002년 이후 출생자만 대리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가족 구성원이나 동거인 중 한 명이 ▲본인의 공인신분증과 ▲가족관계증명서(가족 확인) 또는 주민등록등본(동거 확인)을 지참하면 모든 가족(동거인 포함)의 마스크를 대리구매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마스크 구매요일이 자녀는 월요일·화요일이고 부모는 수요일·목요인 경우, 가족 중 누구나 금요일을 제외한 요일에 모든 가족의 마스크를 대신 살 수 있다.

또 주중과 주말에 나눠 마스크 분할 구매가 가능해진다. 현재는 주중에 마스크를 1~2개 구매한 경우 추가로 살 수 없었다. 18일부턴 본인의 구매가능 요일이나 주말에 나눠 살 수 있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수도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 총 1742만개를 특별 공급하기로 했다.

식약처 양진영 차장은 “지자체의 수요를 반영해 서울·경기·인천지역의 취약계층, 의료기관, 학원가를 중심으로 1742만개를 특별 공급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에는 취약계층에 993만개, 의료기관에 7만개 등 총 1000만개를 공급한다. 경기도에는 취약계층에 447만개를 지원하는 한편, 인천시에는 취약계층에 245만개, 학원 등 감염 취약시설에 50만개 등 총 295만개를 공급할 예정이다.

양 차장은 “코로나19 상황과 마스크 수요 등을 면밀하게 검토해 행정안전부를 통해 지자체에서 마스크를 요청하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늘(15일)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1211만5000개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