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연등 행사 40년만에 취소…코로나 확산 우려

2020-05-19 20:22:01 by 김익론기자 기사 인쇄하기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인 30일 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국난 극복을 위한 희망의 등 점등식에서 봉축위원회 위원장인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박원순 서울시장, 종단협의회 회장단 스님 등이 황룡사 9층 목탑을 본따 한지로 만든 탑을 돌고 있다.  2020.04.30.

【서울=IBS중앙방송】김익론기자 = 불교계가 오는 23~24일로 예정됐던 연등법회와 연등행렬, 전통문화마당 행사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모두 취소했다.

연등회 행사가 취소된 것은 1980년 5·18 민주화운동 계엄령으로 행렬이 진행되지 못한 이후 40년 만이다.

19일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한국불교종단협의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우리사회를 위협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심사숙고 끝에, 무엇보다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행스님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에서 수많은 인명이 희생되고 있고, 비록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상황이 방역대책본부의 관리와 통제가 가능한 범위 안으로 들어왔다고는 하지만, 이태원발 코로나19 사태에서 보는 것과 같이 언제 어디서 또 다시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될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현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우리 불교계가 코로나19의 상황에 직면하여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한 달 뒤로 변경한 것과 같이, 오늘의 위기가 하루속히 종식돼 모든 국민들이 평안해지기를 발원하고자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불교계는 교계 최대명절인 부처님오신날(4월 30일) 행사를 오는 30일로 연기하고, 지난달 30일부터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전국사찰에서 시작했다. 기도는 오는 30일까지 이어지며, 이날에는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예정돼 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