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련이 전하는 쉼의 미학… 사진작가 서빈 사진전 ‘쉼’ 예술의전당서 진행

2020-05-24 09:47:56 by 조병순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조병순기자 = 수련의 일상을 이미지화한 사진작가 서빈의 ‘쉼’ 사진전이 2020년 제7회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Korea International Photo Festival)이 진행 중인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서빈(본명 이미영)은 경기대에서 응용미술 학사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 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마친 뒤 한국미술협회 회원으로 사진과 회화를 병행하며 자기만의 창작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서빈은 관곡지, 벽초지, 일산 호수공원 등 수련이 있는 곳이면 달려가 혼자만의 사색을 즐기며 사진을 통해 끊임없는 걷어 내기를 하고 있다. 서빈은 “세상 살아보니 거추장스러운 것보다 마음 편히 단조롭게 사는 삶이 행복했다. 관계를 통해 얻는 기쁨보다 관계로 얽힌 불편함이 많은 세상을 수련의 좁지만 넓은 가슴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미술에 대한 열망이 높은 서빈은 언젠가 사진과 회화가 결합한 크로스 오버의 창작물을 발표할 예정이다. 세상의 한 모퉁이에서 소리 소문없이 소담한 꽃을 피워내고 물속에 녹아 사라지는 수련처럼 삶을 음미하며 살고 싶다는 서빈의 사진전은 5월 23일까지 진행된다.

◇작가노트

 수련(睡蓮), 꽃을 허공에 피우다.

지나가는 한 줄기 바람이 밀려와 수면을 간지럽힌다. 연못 위에서 햇살 맞이를 하며 나른한 빛의 여유로움을 즐기던 수련은 파문(波紋)을 만드는 바람의 향연이 그지없이 반갑다. 출렁임은 율동으로 상상으로 생각의 파동을 지우고 또 만든다.

구름 한 점이 하늘빛 반영을 선물하며 스쳐 지나간다. 가끔은 고추잠자리에게도 쉬어 갈 자리를 내주는 포근한 엄마의 모습으로, 때론 소금쟁이의 수다를 들어주는 소설 속 모모가 되기도 한다. 오늘은 바둥바둥 마름, 부평초와 친구가 되어 덧없는 삶을 이야기한다. 짧은 ‘생의 주기’이기에 청순하지만 화려한 꽃을 피워내는 역설의 미학을 그렇게 몸으로 표현하는지도 모른다.

진흙에 뿌리를 뻗어 몸을 지탱하고 긴 잎자루와 꽃대를 내어 물 밖으로 시선을 던진다. 연잎은 납작 엎드린 자세로 최대한의 밀착을 하여 지지점을 만들어 주며 꽃으로 피워 낼 결정을 관조(觀照)하듯 사랑으로 피워낸다. 큼지막하게 피워내는 연꽃과 달리 수줍은 듯 조그마하고 낮은 꽃을 피워 내지만 더 일찍 피고 늦게 지는 진득한 수련은 사랑스럽다. 흐린 물에서도 진동하는 향기는 순결함을 더한다.

물에서만 살아서 수련인 줄 알았다. 마치 사람이 잠자는 것처럼 저녁부터 이른 아침까지 꽃잎을 오므리고 잔다고 해서 수련이라 부른다는 것을... 물 水가 아니라 잠잘 睡이라는 것을 시간이 한참 흘러 깨닫게 되었다.

감각적이며 자극적인 감성을 쫓아다니던 시각에서 수련을 만나 담백함을 담기 시작했다. 모네가 사랑했던 지베르니 정원의 수련을 이제야 이해하게 된 것이다. 시시각각 색을 달리하는 빛과 대기의 움직임을 담으며 모네의 의식을 동일시해보게 되었으니 말이다.

지상으로 내려온 온갖 습기를 머금으며 소리 없는 영웅의 묵묵함으로 꽃을 피워내는 수련잎을 음미해본다. 뜨거운 햇살과 엄동설한을 겪어내고 몇 해 동안 찬란한 꽃을 거침없이 피우고 물에서 녹아 사라지는 수련처럼 남은 생, 그렇게 살고 싶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