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남 군사행동 보류 이어 대남 확성기 철거 작업 시작 접경지역 재설치한 20여개 확성기 다시 철거

2020-06-24 12:23:43 by 맹천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북한이 지난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철거했던 대남확성기 방송 시설을 다시 설치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23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지역에 확성기가 설치된 모습이 보이고 있다. 2020.06.23.


【서울=IBS중앙방송】맹천수기자 = 북한이 24일 대남 군사행동을 보류한 데 이어 최근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도 철거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 등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접경지역 내 재설치했던 대남 확성기를 철거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북한은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대남전단과 함께 대남 확성기를 재설치했다. 북한은 지난 22일부터 남북 접경지역 20여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대남 확성기를 재설치, 남북간 긴장이 고조됐었다.

이날 대남 확성기 철거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보류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주재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 결과를 보도하며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