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는 게 값"…잇단 규제에도 아파트 신고가 경신 왜?공급자 우위 시장…호가 뛰고 매물 실종

2020-08-26 09:44:13 by 손재현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2020.08.12.

【서울=IBS중앙방송】손재현기자 =  "한 번 올라간 집값이 떨어지는 게 쉽지 않아요."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주택 거래와 관련한 뉴시스 취재진의 질문에 "정부의 잇단 규제에 거래 절벽이 이어지고 있지만, 기존 시세를 뛰어넘는 호가에도 매물을 기다리는 대기 수요가 적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매도자 우위 시장에서 집주인이 기존 호가보다 높은 가격에 매물을 내놓아도 수요가 있기 때문에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며 "휴가철이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이 되면 집값이 더 오를 것으로 생각하는 집주인이 많다”고 전했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규제 대책에도 기존 최고 매매가를 경신하는 아파트 단지들이 나오고 있다. 서울 강·남북지역 모두에서 신고가를 경신하는 아파트들이 잇따라 나오면서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는 정부의 설명을 무색하게 하고 있다.

또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10억원을 넘어섰고, 강남구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20억원을 돌파하는 등 집값 상승세도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강남구 삼성동, 송파구 잠실동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아파트까지 급등하는 모양새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해 7월말 기준 서울 아파트 가구 당 평균 매매가격은 10억509만원으로 집계됐다. 25개 구(區) 가운데 강남구가 20억1776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서초구(19억5434만원) ▲송파구(14억7738만원) ▲용산(14억5273만원) ▲광진구(10억9661만원) ▲성동구(10억7548만원) ▲마포구(10억5618만원) ▲강동구(10억3282만원) ▲양천구(10억1742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자료/한국감정원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같이 0.02% 상승하는 데 그쳐 관망세가 확산되는 모습이다. 서초구와 송파구는 2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는 여전하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1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2% 올랐다. 지난주와 같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규제로 강남3구의 집값이 보합세로 접어든 반면, 중저가 단지가 몰린 강북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했다.

서초구와 송파구는 전주에 이어 0.00%의 보합세를 보였고, 강남구는 GBC(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 호재 영향을 받는 청담동 위주로 상승해 0.01% 올랐다. 강동구도 명일·천호동의 9억원 내외 단지를 위주로 0.01% 올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전용면적 76㎡)는 지난달 27일 23억원에 거래됐다. 토지거래허가제 시행 직전 21억23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2개월 새 2억원 가까이 오른 것이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전용면적 84㎡)가 지난달 21일 23억에 거래됐다. 두 달 전 21억3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해 1억7000만원 올랐다.
 
중저가·중소형 아파트가 밀집한 강북지역에서도 신고가를 경신한 단지를 나오고 있다. 강북구 미아동 미아동부센트레빌(전용면적 84㎡)은 지난달 15일 9억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 6월 8억4800만원에 이어 한 달 만에 신고가를 뛰어넘었다. 또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7단지(전용면적 79㎡)도 지난달 31일 9억원에 거래됐다. 이전 최고가보다 2000만원 올랐다.

주택시장에서는 정부가 잇따라 규제 대책을 내놨지만, 수요에 비해 매물이 턱없이 부족하다보니 호가가 상승한다는 게 중론이다. 매물 잠김 현상이 집값 상승세로 이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집주인이 시장의 주도권을 쥐는 '공급자 우위의 시장'에서 정부의 규제 대책으로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거나 기존 시세보다 높은 호가를 부르면서 신고가 경신으로 이어지고 있다. 또 갈수록 전세 매물이 줄고 청약 경쟁률이 높아지면서 빚을 내서라도 집을 매매하려는 수요도 한 몫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매물 잠김 현상이 지속되면 집값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난 6월 아파트 거래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급매물들이 대부분 소진됐다"며 "이후에 급매물이 잠기면서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윤 연구원은 "수요보다 매물이 부족하다보니 호가가 계속 오르고 있고, 시세보다 높은 호가에 매물을 내놓아도 추격 매수로 이어지고 있다"며 "매물 잠김 현상이 해소되지 않으면 집값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