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대회 연속 톱10' 전인지, 세계랭킹 59위로 점프

2021-03-02 15:18:00 by 최인애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인지가 2월2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GC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 최종라운드 1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전인지는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하며 공동 8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2021.03.01

【서울=IBS중앙방송】최인애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2개 대회 연속 '톱10'에 오른 전인지가 여자골프 세계랭킹 59위로 점프했다.

전인지는 2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61위보다 두 계단 상승한 59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1월 LPGA 개막전이었던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단독 4위를 차지한 전인지는 전날 막을 내린 두 번째 대회 게인브리지 LPGA에서 공동 8위에 올랐다.

지난해 말 세계랭킹 62위까지 떨어졌던 전인지는 최근 상승세를 뽐내면서 5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전인지의 개인 최고 랭킹은 2016년 3위다.

게인브리지 LPGA에서 우승한 넬리 코르다(미국)는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고진영과 김세영이 1, 2위를 유지했고, 박인비는 3위에서 4위로 밀려났다. 김효주는 9위로 변화가 없었다.

10위였던 박성현은 렉시 톰프슨(미국)에 10위 자리를 내주고 11위로 내려갔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