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오세훈, 박영선에 "대질신문 한 번이면 끝난다"남은 선거기간 '스마일' 유세로 유권자 표심 공략

2021-04-04 23:10:04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국회사진기자단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열린 '2021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2021.04.04.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선거 내내 네거티브 전략으로 일관하고 있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나중에 수사기관에 가서 대질신문 한 번하면 끝난다. 사실관계 밝히는 건 어려운 일도 아니다"라며 날을 세웠다.

오 후보는 이날 저녁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후문 앞에서 유세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본질은 내곡동 땅이 상속받은 땅이고, 시가보다 낮은 가격에 강제수용된 땅이다. 이렇게 그냥 두 줄로 정리하면 다 되는 일"이라며 "박영선 후보도 이제 조금 이성을 되찾고 비전과 정책위주의 토론을 하는 게 유권자들께 도리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그 당에서 무슨 선거캠프관계자라는 분들, 특히 박원순 시장 시절 부시장하셨던 분, 주로 문제를 제기하시는 천준호 의원, 진성준 의원, 그런 분들이 주로 악역을 자처하시는데 그분들은 그분들대로 따로 반성을 하셔야 되는 분들"이라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이 선거가 박원순 시장의 불미스러운 (일이) 계기가 돼서 치러지는 선거 아니겠나? 그런 분들이 주축이 돼서 이번에 이런 네거티브나 흑색 선전성 캠페인을 주도하고 계신다"며 "그러면 국민들께 이중으로 죄를 짓는 것 아니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본인들이 처음 문제제기한 것에서 지금 본질이 완전히 비껴가 있잖나. 저한테 불리한 얘기를 하는 분이 말을 바꾸고 논리적으로 앞뒤가 안 맞는 말씀을 하게 되는 상황"이라며 "스스로 지금 본인들이 생각하는 논리가 무너지는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데도 반성 없이 '중대 뭘(결심) 하겠다' 이런 얘기를 하시는 것은 유권자에 대한 도리가 정말 아니다"라고 했다.

 오 후보는 "제발 부탁하건대 2~3일밖에 남지 않았지만, 민주당은 이성을 되찾고 비전과 공약으로 승부하는 선거로 나오셔야 되는데, 그 결단을 하실 분은 후보밖에 없다"며 "이런 국면에서는 후보가 결단을 안 하시고 계속 그런 입장을 유지하시면 선거 끝까지 그렇게 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를 향해 "수사기관을 통해 어차피 밝혀질 일인데 앞으로 1년 동안 이 코로나로 엄중한 상황에서 과연 어떻게 서울시를 이끌지를 심도 있는 토론하는 쪽으로 방향을 전환하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오 후보는 사전투표 투표율이 역대 재보궐 선거 중 최고치를 기록한 것에 대해선 "각자 각당이 유리하게 해석하겠지만 제 생각에는 여론조사 공표 이후에 별다른 특별한 사정이 없었잖느냐"며 "그런 추세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여론조사할 때 지지율과 투표장으로 향해서 직접 투표를 하는지는 별개기 때문에 그게 투표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확신은 없다"면서 "그래서 누가 뭐 유리하다 불리하다는 말씀을 언급하는 것보다도, 되도록이면 많은 서울시민 분들이 투표장으로 향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오 후보 측은 남은 이틀간의 선거운동 동안 '스마일' 모양의 유세를 펼칠 계획이다.

오 후보는 5일 서울 남부권 유세는 강서구에서 시작해 강동구에서 끝을 맺고, 6일 북부권 유세는 광진구에서 시작해 서대문구로 이어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캠프 측은 "지난 10년간 침체된 서울, 코로나로 울적한 나날을 보내고 계신 서울의 모든 시민분들이 웃으실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그런 서울을 만들 수 있도록 꼭 투표에 참여해주셨으면 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