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개인 접촉 느는데…유흥·다중시설 점검 강화로 확진자 줄까 "짧고 굵게해야 효과적…늦으면 재유행"

2021-04-07 09:34:23 by 한정우기자 기사 인쇄하기


지난 6일 서울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하고 있다. 2021.04.06

【서울=IBS중앙방송】한정우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500명대로 증가하면서 정부가 유흥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 점검 강화를 실시했지만 사업장과 개인 간 접촉 등 다방면에서 감염이 발생하는 상황을 통제하기란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4차 유행 방지를 위해선 최소한 3차 유행 당시 확산 국면을 반전시켰던 조치들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7일 0시 기준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의 신규 확진자 집계를 보면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500.6명이다. 이 수치는 3차 유행이 발생했던 지난 1월16일 이후 약 석 달 만에 처음으로 500명을 넘겼다.

주말 검사량이 반영돼 평일 대비 확진자 수가 적은 월요일 확진자 수를 보면 5일 0시 기준 449명으로, 지난 1월4일 986명 이후 13주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6일 0시 기준 290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 유흥주점 관련 집단감염을 포함해 광주 서구 홀덤펍, 전북 군산시 주점, 충북 청주·음성 유흥주점 등 유흥시설 중심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유흥시설을 포함해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다중이용시설 중심으로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위반 업소는 집합 금지, 영업시간 제한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지난 5일부터는 기본 방역수칙 계도 기간이 끝나 ▲마스크 착용 ▲출입 명부 작성 ▲환기와 소독 ▲음식 섭취 금지 ▲유증상자 출입 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이용 가능 인원 게시 등 7개 기본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그러나 방대본의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유흥시설, 다중이용시설 외에 사업장 등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3월 한 달 발생한 사업장 집단감염은 총 60건으로, 1210명이 감염됐다. 사무업의 경우 확진자 수가 전월대비 242.9%, 운송업은 181.8%, 금융업은 112.1% 증가했다.

집단감염이 아닌 개인 간 접촉을 통해 감염되는 선행 확진자의 접촉 비율도 최근 2주간 전체 확진자 중 38.2%로 나타나 확진자 10명 중 4명은 일상생활을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26.4%로, 확진자 중 4분의1은 어디서 감염이 됐는지조차 파악이 안 되는 상황이다.

이와 같은 확진자들은 유흥업소와 다중이용시설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사후 집합 금지를 한다고 해서 숫자 감소를 기대하기 어렵다.

일각에서는 검사 방식을 다양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정부는 증상이 있으면 검사를 받으라고 하는데 그런 사람들은 검사를 받고 있다"며 "무증상·경증일 경우 스스로 검사를 받아볼 수 있는 자가진단키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일 신속 자가진단 키트 도입 관련 회의를 열고 전문가 의견을 취합해 검토 중이다.

한편에서는 3차 유행 때 시행했던 방역수칙을 다시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2월14일부터 전국적으로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전국 유흥시설들의 집합 금지를 해제했다. 수도권은 오후 10시까지 운영시간  제한이 있지만 비수도권 유흥시설은 운영시간 제한도 없다.

과거처럼 집합 금지와 영업시간 제한이 선제적으로 적용돼야 확진자 수를 줄일 수 있다는 의미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는 공공기관과 민간 사업장에 3분의1 이상 재택근무가 권고된다.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당장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올릴 수 없다면, 그간 시행했던 구체적인 조치만이라도 과거 수준으로 원상복구하는 게 시급하다"라고 말했다.

관건은 방역수칙 강화 때 손해를 보는 자영업자 등 경제 피해다.

정재훈 교수는 "지원이 충분하지 않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방역을 완화해야 하고, 완화를 하니 다시 영업 제한을 해야 하는 현상이 반복된다"라며 "정부가 적정한 지원선을 찾고, 적극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재유행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와 같은 조치들이 속도감 있게 진행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우주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거리두기 격상이 한계는 있겠지만 짧고 굵게 조치를 해야 전체적으로 피해가 적다는 교훈을 그동안 얻었다"라며 "뭉기적거리다가는 3차 유행의 재판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