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전지희, 아시아탁구 여자복식 우승…한국 선수 21년만

2021-10-05 22:52:41 by 강병동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강병동기자 =신유빈(대한항공)과 전지희(포스코에너지)가 한국 선수로는 21년 만에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복식 금메달을 일궜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5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1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복식 결승에서 두호이켐-리호칭(홍콩) 조를 3-1(11-5 7-11 11-3 11-4)로 꺾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 복식에서 우승한 것은 2000년 도하 대회의 이은실-석은미 조 이후 21년 만이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선전한 신유빈은 자신의 두 번째 메이저 국제대회 출전에서 금메달을 품에 안으며 한국 여자 탁구의 미래로 자리매김했다.

신유빈은 이번 대회 여자 단식에서 1968년 자카르타 대회의 최정숙(금메달) 이후 53년 만에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땄다. 단체전에서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국내 최강으로 활약하면서도 메이저 국제대회에서 한 번도 결승에 오르지 못했던 전지희는 이번 금메달로 무관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전지희는 이번 대회 단체전과 혼합 복식에서는 은메달을 땄다.

전날 혼합 복식과 남자 복식, 여자 단식에서 모두 일본에 져 아쉬움을 삼켰던 한국 탁구는 신유빈-전지희의 금메달 덕에 미소를 지었다.

도쿄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쳤던 아쉬움도 덜어냈다.

다만 이번 대회에는 중국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전면 불참을 선언했고, 다른 국가들도 1진 선수를 제외하고 대표팀을 꾸렸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