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측 설훈 "이재명 배임 혐의 구속 상황도 가상돼""당 지도부 판단 잘못…이재명 편에 섰나 의심"

2021-10-07 20:53:33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조건부 연기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05.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의 배임 혐의 가능성을 언급하며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도 가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상식적으로 볼 때 유동규가 지금 배임 이유로 구속되어 있는데 그 위에 있는 시장이 설계했다고 본인 스스로 이야기를 했다. 시장이 배임 혐의가 있을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는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설 의원은 전날 '이재명 게이트' 발언에 이어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설 의원은 "(구속을) 가상할 수 있다면 거기에 대해서 유권자들이 판단할 수 있게끔 장을 만들어줘야 할 것 아니냐"며 "만일 사안이 그렇게까지 된다면 복잡하기 짝이 없는 상황이 되고 민주당으로서는 절체절명의 위기가 되는 것이고, 재집권하는데 결정적으로 이게 문제가 생기게 되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그걸 대비해서 당 지도부가 판단을 하고 장치를 해야 하는데 이재명 후보로 딱 정해서 그냥 가겠다는 거 아닌가. 이재명 후보 잘못되면 어떻게 할 거냐고. 잘못될 가능성이 얼마나 많은데"라며 거듭 '이재명 위기론'을 꺼내들었다.

설 의원은 당 지도부가 이 지사를 보호해주고 있다고 보냐는 질문에 "그렇게 얘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 같은 구조가 돼 있다"고 말했다. 또 "당 지도부가 판단을 잘못 하고 있고 심지어 이재명 편에 서서 문제를 보고 있다고까지 의심할 수 있는 사안이 있다"며 "불공정하다는 이야기를 얼마든지 할 수 있고 지적 당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예를 들자면 방송 끝날 때까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8일 민주당 대선주자 TV토론회가 취소된 것을 두고도 "대장동 게이트가 전면에 딱 들어서니까 이재명 후보에게 불리할 거 아니냐. 그래서 지금 이게 안 하는 쪽으로 정리된 거 아닌가 이렇게 하더라도 당 지도부가 할 말이 있을까"라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설 의원은 경선 후 원팀과 관련, "원팀으로 가는 거야 당연하다. 민주당 당원이라면 당연히 해야 할 작업"이라면서도 "그러나 우리를 지지했던 많은 사람들이 다 하나같이 원팀으로 돌아올 수 있느냐 이건 솔직히 말해 담보하기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설 의원은 원팀에 대한 회의적 시각도 보였다. 그는 "저나 이낙연 후보, 우리 팀에 있는 사람들은 다같이 원팀으로 하자고 외치겠지만 그게 쉬운 일이냐. 지지자들의 마음이 많이 떠나가 있는데"라며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 상당수가 도저히 이재명은 못 찍겠다 이런 사람이 엄청나게 있다. 3분의 1은 있는 걸로 조사 결과가 나온다. 30% 이상이 있는 걸로 나와 있다"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