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선 경선 결과 수용…이재명 후보 축하"지지자 향해 메시지…"서로 존중해달라…배척하면 승리 못해"

2021-10-13 22:21:52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쳐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대선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0일 경선 결과가 발표된 지 사흘 만에 나온 승복 선언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 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시리라 믿는다"며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박용진·정세균·김두관·이광재·최문순·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적었다.

그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당원들을 향해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달라.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 저는 그 점을 몹시 걱정한다"고 당부했다.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당원 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그는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게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저의 고심 어린 결정과 호소를 받아주시기를 간청드린다"고 거듭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여러분의 낙심이 희망으로 바뀔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민주당이 더 혁신하고, 더 진화하고, 국민과 국가에 무한책임을 지는 유능한 국민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한다. 반드시 4기 민주정부를 이루자. 기필코 대선에서 이기자"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사퇴 후보 무효표 처리 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며 경선 결과에 반발했다. 이 전 대표 측은 경선 중간에 사퇴한 정세균·김두관 후보의 득표를 무효표로 처리하는 게 당규에 위배된다며 당무위원회의 유권해석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 전 대표 측 뜻을 수용해 이날 오후 당무위를 소집했지만 당무위는 사퇴한 후보의 표를 무효표 처리하는 선관위와 최고위원회의 당규 해석을 추인하기로 결정했다. 이 전 대표 측의 이의제기를 사실상 기각한 셈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