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부소방서, 비상구 안전을 책임질‘무인안전지킴이’,‘불법행위 신고포상제

2021-12-24 10:05:33 by 이진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IBS중앙방송】이진수기자 =부산 중부소방서는 12월 22일 중구 부평동에 있는 한 다중이용시설에서 비상구 무인안전지킴이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비상구 폐쇄 및 비상구 주변 물건 쌓기 등 위법행위로 인해 화재 발생 시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지만 여전히 비상구 관리소홀 등 위반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소방은 화재 시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 비상구 등 피난시설 주변에 ‘무인안전지킴이’를 설치하여 비상구 인근 장애물을 적치시 음량경보를 송출해 불법행위를 근절하고자 한다.이번 시범운영을 다음해 1월 20일까지 진행하고, 시범대상 설문을 통해 신규 다중이용업소 등록 시 설치 권고 등 2022년도 추진 대상 확대를 검토 할 예정이다.

한편 소방은 무인안전지킴이 이전에 비상구 주변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소방시설·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와 관련하여 민원이 제기될 때에도 설치를 권고할 예정이다. 

소방시설·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는 비상구 등의 폐쇄, 훼손 행위 및 장애물을 설치하여 피난에 지장을 주는 행위나 소방시설 등의 고장 방치, 차단·임의 조작으로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행위 등을 신고하면 신고내용의 적부 심의를 거쳐 포상금을 주는 제도이다.

중부소방서 관계자는 “비상구는 항상 정상적인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며 이웃과 자신의 생명이 관련된 사항이니 만큼 모든 시민이 성숙한 소방안전의식을 가지고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