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소비자물가 6.3%↑…23년 8개월 만에 최고치

2022-08-02 14:44:58 by 윤한석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기 및 가스 전년 동월 대비 15.7% 급등

【부산=IBS중앙방송】윤한석기자=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대를 넘어서면서 23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74(2020=100)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6.3%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11월(6.8%) 이후 23년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7월 물가는 공업제품·서비스·농축수산물·전기·가스·수도가 모두 상승했다.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는 전월대비 0.1%, 전년동월대비 4.5% 각각 상승했고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대비 3.9% 각각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도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대비 7.9% 각각 올랐으며 전년동월대비 식품은 8.8%, 식품이외는 7.3% 오름세를 키웠다. 

지출목적별 동향을 살펴보면 전년동월대비 교통(15.3%), 식료품·비주류음료(8.0%), 음식·숙박(8.3%), 주택·수도·전기·연료(6.2%), 기타 상품·서비스(6.8%), 가정용품·가사서비스(5.1%), 오락·문화(3.1%), 의류·신발(3.2%), 교육(1.5%), 보건(0.7%), 통신(1.0%), 주류·담배(2.5%)가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성질별로는 농축수산물은 전월대비 2.3%, 전년동월대비 7.1% 각각 상승했고 공업제품은 전월대비 0.2%, 전년동월대비 8.9% 각각 올랐다. 

반면 전기‧가스‧수도는 전월대비 1.1% 하락했지만 물가로 인한 요금 인상에 따라 전년동월대비로는 15.7% 급등했다. 이 중 전기료(18.2%), 도시가스(18.3%), 지역난방비(12.5%) 등의 상승폭이 컸다.

서비스 물가는 전년 대비 4% 상승했다. 특히 개인서비스가 6% 오르면서 1998년 4월(6.6%)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구체적 품목으로는 치킨(11.4%), 생선회(10.7%) 등이 올랐고 전세와 월세는 1년 새 각각 2.7%, 0.9% 상승했다. 

지역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살펴보면 전월대비 대구, 충남는 0.7%, 충북는 0.6%, 서울, 광주 등 등 8개 지역은 0.5%, 부산, 인천, 전남은 0.4%, 제주는 0.3%, 대전, 세종은 0.2% 물가가 각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