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2017 월드 트래블어워드 29개 부문 노미네이트 최고의 미식 여행지‘최고의 친환경 여행지’등 8개 부문에 이름 올려

2017-11-08 11:26:33 by 조병순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제공/페루관광청‘세계적인 관광지’에 노미네이트 된 마추픽추

페루관광청은‘2017 월드 트래블어워드(2017 World Travel Awards)’에서 페루가 총 29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고 전했다.

올해 월드 트래블어워드(World Travel Awards)는 오는 12월 10일 베트남 푸꾸옥(PhuQuoc)에서 개최되며, 이 행사는 여행업계의 ‘오스카 상’이라고 불릴 만큼 국제적인 위상을 자랑한다. 이번 어워드에서 페루는 ‘최고의 미식 여행지(World's Leading Culinary Destination)’, ‘최고의 친환경 여행지(World's Leading Green Destination)’등에 이름을 올렸으며, ‘세계적인 관광지(World’s Leading Tourist Attraction)’로는 마추픽추가, 페루의 수도 리마는‘최고의 도심 휴가지(World's Leading City Break Destination)’, ‘세계적인 미팅 및 컨퍼런스 여행지(World's Leading Meetings & Conference Destination)’등 다양한부문 후보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사진제공/페루관광청페루의 대표적인 친환경 여행지 ‘탐보파타 국립자연보호구’

뿐만 아니라 민간 부문에서는 페루의 호텔, 크루즈, 공항 및 여행사 등이 21개 부문 수상 후보에올랐다.그 중 올해 첫 선을 보인 ‘벨몬드 안데스 익스플로러(Belmond Andean Explore)’가‘세계 최고의 럭셔리 열차’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난해 페루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450만 명을 넘어섰으며, 한국에서도 ‘꽃보다 청춘’ 방영 이후 크게 주목 받으며 국내 여행객들 사이에서 ‘꿈의 여행지’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조병순기자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