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정부곳간 풍년…2월까지 세금, 3.7조 더 걷혀 소득세·양도소득세·증권거래세 증가 두드러져

2018-04-10 12:11:00 by 이상우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이상우기자 = 연초 국세수입이 전년에 비해 4조원 가까이 증가, 올해도 세수 호황이 이어질 전망이다.

10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에 따르면 1~2월 누적 국세수입은 49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조7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보다 전체 예산 규모가 늘어난 영향도 있지만 세수진도율도 높아져 세금이 더 잘 걷힌 모양새다.


2월까지 세수진도율은 18.6%로 전년 동기 대비 0.2%포인트 향상됐다. 세수진도율이란 1년간 걷어야 할 세금 대비 걷은 세금의 비율을 뜻한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 증가가 두드러졌다. 2월까지 소득세 수입은 16조9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조8000억원이나 늘었다. 부동산 거래 확대 등으로 양도소득세가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주식시장이 활황을 보이며 증권거래세도 큰 폭 늘었다. 2월까지 1조4000억원이 걷혔는데, 전년에 비해 8000억원 증가한 수준이다.

부가가치세는 15조7000억원으로 8000억원 증가했고 관세는 1조6000억원으로 10000억원 늘었다.

반면 2월까지 법인세 수입은 2조4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오히려 3000억원 감소한 것로 나타났다.

정부의 주요 관리대상 사업 280조2000억원 중 2월까지 집행액은 51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집행률은 18.4%다.

1~2월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9000억원 흑자다. 누적 총수입은 77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조1000억원 늘었고, 총지출은 76조5000억원으로 7조2000억원 증가했다.

반면 관리재정수지는 3조9000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에서 사회보장성기금수지(4조8000억원)를 제외해 산출한다.

2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44조5000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17조2000억원 증가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