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김경수 논란'에 "좌파 민낯 드러나...조국·임종석·홍장표도 곧 가야"

2018-04-16 09:52:29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좌파들의 민낯이 드러나기 시작한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간 논란을 일으켰던 여권 인사들을 언급하며 "안희정도 가고 민병두도 가고 정봉주도 가고 김기식도 가고 김경수도 가는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김기식 검증을 책임지고 조국도 가야 하고 임종석도 위험하고 경제 파탄의 주범 홍장표 경제수석도 곧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지난 13일 대통령과 단독 영수회담에서도 홍 수석의 해임을 요청한 바 있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댓글 조작과 여론 조작으로 잡은 정권이 민심을 이겨 낼수 있는가"라고 반문한 뒤 "6·13 (지방선거) 까지 아직 가야할 사람이 많이 남아있다. 이들이 가야 자유 대한민국이 살아난다"고 강조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