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정권 차원의 여론조작·국기문란 의혹…특검 추진 고려"

2018-04-16 10:03:43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더불어민주당원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사실상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안이 중대한 만큼 사태의 추이를 지켜봐야겠지만 청와대와 집권당 정권차원의 여론조작과 국기문란 의혹이 제기되는 사건인 만큼 경우에 따라 특검을 추진 하는 방안도 깊게 고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을 맹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 하나둘씩 드러나고 있다"며 "김기식도 김기식이지만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은 온 국민을 일거에 뒷통수치는 매가톤급 충격"이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개인의 일탈이라는 김 의원과 민주당의 해명은 일축했다. 대신 김 의원이 댓글 조작 주범인 드루킹간 주고 받은 텔레그램 문자 메시지와 인사청탁 내용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민주당 대변인이 개인적 일탈이라고 꼬리 짜르기를 시도하고 나섰지만 밤 늦은 시각에 김 의원이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은 민주당도 이 사건을 결코 간단치 않게 보고있다는 반증"이라며 "집권 여당 현역 의원 실명이 거론되고 일각에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 이름도 거론되며 청와대 집권당이 조직적으로 연루됐을 정황이 포착된 사건을 그저 개인적인 일탈로 치부할 수 없다는 것은 민주당이 더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김 의원의 입장 발표는 결국 대선 전부터 이들의 활동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을 시인한 것에 불과할 뿐이라는 것을 지적한다"며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은 것이라는 김 의원의 설명이 오히려 이 사건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잘 설명한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도 가동하기로 했다. 단장은 김영우 의원이 맡는다. 진상조사는 청와대 연루 여부를 밝히는데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당 차원에서 이번 사건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가동할 것"이라며 "긴밀한 야권 공조를 통해 김기식 의혹을 포함해 현 정권에서 제기된 도덕성 시비, 비리, 댓글 사건과 같은 조직적 범죄 등 의혹에 대해 낱낱히 진상을 밝혀 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배석한 김 의원은 "드루킹이 어떤 활동 대가로 인사청탁을 했는지, 인사청탁이 무리한지 결정을 김 의원 혼자 했는지 아니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비롯한 인사팀과 함께 결정했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판 키우기에 나섰다.

 그는 "드루킹 활동시기가 오래됐다"며 "드루킹 활동 내역이 김 의원에만 전달되고 만건지 대선후보 캠프, 나아가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전달 됫인지도 아주 중요한 문제다. 이 가정이 사실이라면 문재인 정부 정통성과 합법성에는 아주 치명타가 된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 등 여론조작 세력 활동에 경제적 후원자를 밝혀야 한다"며 "김 의원 스스로 드루킹 비슷한 사람이 수없이 연락을 해왔다고 했. 비슷한 사람 중 유독 드루킹만 연락을 주고 받았는지 밝혀져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그는 "추미애 대표는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미투도 까보니 주로 민주당 아닌가. 김기식 갑질도 상식을 뛰어 넘었다. 이번 댓글조작 사건을 철저하게 수사해달라고 처음 말한 사람이 추 대표다. 수사가 철저히 진행 되도록 협조해야 한다"고도 주문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경제 파탄, 개헌, 추경 등 정국 경색 책임을 '김기식 지키기'에 나선 집권여당에 돌렸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김기식을 대하는 태도는 편집증적 집착일 뿐"이라며 "민주당과 (남북 관계, 추경, 개헌 등) 시급한 현안을 다 포기하면서 까지 유독 김기식 지키기에만 매달리는지 도무 알수가 없다. 병적 집착에서 하루빨리 벗어나길 바란다"고 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