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경찰서"세상살기 힘들어"…누범기간에 또 본드 흡입한 40대 영장

2018-04-17 10:25:29 by 이석동기자 기사 인쇄하기


【익산=IBS중앙방송】이석동기자 =전북 익산경찰서는 모텔에서 본드를 흡입한 혐의(화학물질 관리법 위반)로 최모(4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전날 오전 9시께 익산시의 한 모텔에서 환각 물질이 든 공업용 본드를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자신의 연락을 받고 모텔로 온 여자친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여자친구는 객실 안에서 화학물질 냄새가 나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결과 본드 흡입 전과 10범인 최씨는 누범 기간에 또다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세상살이가 힘들어서 다시 본드에 의존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씨의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