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해빙' 훈풍?…돌아온 유커에 여행수지 적자 개선 경상수지, 51억8000만달러 흑자…73개월 연속 흑자

2018-05-04 11:20:02 by 강병동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강병동기자 = 중국과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해빙 모드에 여행수지 적자가 회복세를 나타내는 모습이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3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3월 여행수지 적자는 13억1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13억5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줄었다. 지난해 4월(12억4000만달러 적자) 이후 11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지난 1월 21억6000만달러 적자를 내 사상 최악으로 부진했던 여행수지 적자는 2월 14억1000만달러, 3월 13억1000만달러로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이는 사드 갈등의 여파로 급감했던 중국인 관광객이 약 1년만에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서다. 지난 3월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수는 136만6000명으로 전월보다 30.7% 뛰었다.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서도 10.7% 증가해 지난 2월(11.2% 증가) 이후 1년1개월 만에 처음으로 입국자수가 증가로 전환했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는 40만3000명으로 전월대비 16.8%, 전년동월대비 11.8% 늘어났다. 일본인 입국자도 29만4000명으로 전월보다 75% 늘어 여행수지 적자 개선에 힘을 보탰다. 다만 해외를 나가는 내국인 수도 꾸준히 증가세다. 지난 3월 출국자수는 225만3000명으로 전월보다 2.5% 줄긴 했으나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서는 여전히 16.1% 증가한 수준을 나타냈다.  

여행수지 적자가 줄어들자 서비스수지 적자도 22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31억1000만달러 적자)에 비해 폭이 크게 개선됐다.

전체 경상수지는 51억8000만달러 흑자로 지난 2012년 3월 이후 73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같은달(57억2000만달러 흑자)보다는 흑자 폭이 줄긴 했다. 올 1분기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18억3000만달러를 나타냈다. 분기 기준으로는 2012년 2분기(116억1000만달러) 이후 최저 수준이다.


3월에도 반도체 호황 지속으로 수출(527억8000만달러) 호조는 이어졌다. 상품수지는 98억8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같은달(93억6000만달러)에 비해서도 그 폭이 늘어났다. 그러나 배당소득수지가 전월 6억6000만달러 흑자에서 19억8000만달러 적자로 돌아서면서 경상수지 흑자 폭 축소에 영향을 줬다. 우리나라 기업의 해외 투자자들에 대한 배당지급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외국인 직접투자 배당지급은 28억5000만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편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56억2000만달러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되고, 기업실적 개선 기대감이 커진 영향이다. 채권투자도 50억달러 늘어 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도 58억2000만달러로 2015년9월 이후 31개월째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내 직접투자는 12억8000만달러 증가했고,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28억달러 늘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