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매주 수목 밤 10시 방송!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2018-05-08 10:36:54 by 조병순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서울=IBS중앙방송】조병순기자 = 지난 27-28회에서는 뇌종양 병세 악화로 혼수상태에 빠졌던 현주가 기적적으로 살아나 이목을 끌었다. 특히 죽음이 코앞으로 다가온 현주는 주치의 석준(김태훈 분)에게 남편 도영(윤상현 분)을 향한 변함 없는 사랑을 고백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현주는 딸 샛별을 알아보지 못하는 등 병세가 계속해서 악화되고 있음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향후 현주의 생의 끝자락이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 가운데 한혜진이 딸 이나윤을 끌어안고 눈물을 흘리고 있어 눈시울을 붉히게 만든다.

공개된 스틸 속 한혜진과 이나윤의 모녀 포옹이 담겨 있다. 보기만 해도 애틋한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리게 한다. 한혜진은 이나윤을 끌어안고 복받치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오열에 가까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딸 이나윤을 향한 한혜진의 사랑이 고스란히 느껴지며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한혜진과 이나윤은 새끼 손가락을 걸고 무언가를 약속하고 있다. 이나윤은 눈물이 그렁그렁하게 맺혀 한혜진을 간절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데, 그 모습이 안쓰러워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만든다. 깊은 슬픔에 빠진 두 사람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어떤 약속을 하며 이토록 애틋한 눈물 포옹을 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더불어 한혜진-이나윤 모녀의 미래가 행복하게 마무리될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손 꼭 잡고’ 제작진 측은 “해당 신은 극중 딸 이나윤을 향한 한혜진의 절절한 사랑이 드러나는 장면”이라고 전하며 “마지막까지 가슴 아린 스토리가 펼쳐질 것이니 모녀의 사랑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