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즉석카레·라면 등 간편식품 가격 작년보다 올라"

2018-06-04 10:27:41 by 손재현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손재현기자 = 즉석카레·라면·탕 등 간편식품 판매 가격이 지난해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 포털 '참가격'을 통해 주요 간편식품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즉석카레·라면·탕 등의 간편식품의 판매가격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최대 3.8%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조사는 간편식품 소매시장 규모 및 비중이 높은 상위 10개 품목(라면, 스프, 즉석국, 즉석밥, 즉석죽, 즉석짜장, 즉석카레, 컵라면, 컵밥, 탕)을 선정해 진행했다.

 조사에 따르면 상승한 품목은 즉석카레가 3.8%로 가장 높았다. 라면과 탕은 각각 2.1%와 1.4%로 뒤를 이었다. 가장 가격이 적게 오른 품목은 컵라면(0.2%)이었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컵밥(-2.7%), 즉석죽(-1.7%), 즉석짜장(-0.4%) 등 3개였다.

 최근 4주 전과 비교하면 즉석죽만 가격이 4.2% 상승했고, 즉석짜장(-1.3%), 즉석카레(-1.3%), 스프(-1.0%) 등 나머지 9개 품목은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 업태별로 가격 차이가 가장 큰 상품은 '양반 전복죽'이었다. 최고·최저가 간 40.4%의 가격차를 보였다. 이어 '동원 양반 쇠고기죽'(38.8%), '오뚜기 3분 쇠고기짜장'(38.4%) 등의 순으로 가격차가 컸다. 반면, 'CJ 비비고 육개장'은 16.4%로 가격차가 가장 적었다.

 한편 전국 전통시장·대형마트·백화점·SSM 100곳을 대상으로 판매 점포 수가 가장 많은 10개 상품(품목별 1개씩)을 선정해 총 구입비용을 계산한 결과, 대형마트가 1만5926원으로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SSM은 1만7674원, 전통시장은 1만7714원, 백화점은 1만8728원 순으로 가격이 높았다. 편의점은 2만1899원으로 가장 비쌌다. 대형마트가 편의점보다 27.3%, 백화점보다 15.0% 더 저렴한 수치다.
 
 지난해 구입비용과 비교하면, 백화점과 전통시장은 각각 1.7%, 1.5%로 상승했고, SSM(-7.7%), 대형마트(-2.8%), 편의점(-0.2%)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