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스캔들' 김부선 "내가 살아있는 증인…거짓이면 천벌"···대마초 전과로 협박"

2018-06-11 10:26:14 by 최호중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호중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스캔들 의혹에 휩싸인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10일 "거짓이면 저는 천벌 받을 것이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제가 살아있는 증인"이라며 의혹을 사실상 시인했다.

 김씨는 이날 KBS '뉴스 9'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더이상 숨길 수도 피할 수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2007년 12월12일 바다를 배경으로 본인이 찍힌 사진에 대해 이 후보가 찍은 것이라며 "(이 후보가)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하면서 바다 가서 사진 찍고 낙지를 먹었다"며 "그때 이 분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자신이 이 후보를 찍은 사진은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또 2010년과 2016년 이 후보와 아무런 관계가 아니라고 했다가 주장을 바꾼 데 대해선 "사실을 이야기하면 '그 사람이 매장되고 진짜로 적폐 세력과 싸울 사람은 이재명밖에 없다.(사실이) 아니라고 해야 된다'고 해서 그랬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 후보로부터 협박성 발언을 듣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 후보가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들이 친구인데 너는 대마초 전과 많으니까 너 하나 엮어서 집어넣는 건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김씨는 '주간동아'와 인터뷰에서도 "어느 여배우가 이런 일로 거짓말을 하겠나"라며 스캔들을 사실상 시인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