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리치맨’ 후속 7월 25일(수) 밤 11시 첫 방송!‘마녀의 사랑’“마녀가 국밥 배달을?”

2018-07-04 14:58:36 by 신혜정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 마녀의 사랑

【서울=IBS중앙방송】신혜정기자 =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박찬율 연출/손은혜 극본/김종학프로덕션 제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오지라퍼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재벌 3세 건물주의 얽히는---

오는 7월 25일(수) 밤 11시로 편성을 확정한 가운데 대세배우 윤소희(강초홍 역)-현우(마성태 역)가 출연을 확정했고, 더불어 탄탄한 연기 내공의 소유자 김영옥(맹예순 역)-고수희(조앵두 역)가 윤소희와 함께 ‘국밥집 마녀’ 3인방으로 활약할 예정. 또한 이홍빈(빅스 홍빈, 황제욱 역)의 합류로 황금 라인업을 완성시키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 가운데 윤소희는 마녀 ‘예순-앵두’와 국밥집을 운영하는 오지라퍼 국밥 배달 마녀 ‘강초홍’ 역을 맡았다. 특히 현대극을 통해 첫 선을 보이는 ‘마녀’ 캐릭터가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국밥을 배달하는 마녀’라는 지금껏 본 적 없는 신선하면서도 독특한 컨셉이 흥미를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 속 윤소희는 보기만 해도 아슬아슬한 3단 국밥 쟁반을 머리에 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온 동네를 무법자처럼 휘저으며 국밥을 배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모습. 특히 내리막길을 거침없이 내달리는 여유로움까지 탑재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또한 윤소희의 러블리한 비주얼이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자아낸다. 기존에 익히 알려진 무서운 마녀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천진난만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마녀의 모습인 것. 이에 ‘마녀의 사랑’을 통해 보여줄 윤소희의 통통 튀고 발랄한 모습에 기대가 높아진다.

윤소희는 지난 22일 진행된 첫 촬영에서 3단 국밥 쟁반을 머리에 이고 내리막길을 뛰는가 하면 온 동네를 활보하면서도 지친 기색 하나 없는 밝은 모습으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또한 색다른 마녀 캐릭터를 위해 감독님과 촬영 틈틈이 의견을 나누며 만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전언이다.

‘마녀의 사랑’ 제작진은 “국밥 배달하는 마녀라는, 지금껏 본 적 없는 마녀 캐릭터 ‘강초홍’으로 분한 윤소희의 러블리한 매력이 정점을 찍을 것”이라며 “첫 촬영부터 제작진이 원했던 강초홍의 팔색조 모습이 제대로 보여진 것 같아 만족스럽다. 윤소희의 마녀 변신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은 오는 7월 25일(수) 밤 11시 첫 방송 예정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