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처음 만나요, 신혜선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2018-07-24 10:12:05 by 하 은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하    은 기자 = "내가 열일곱 살일 때와 서른 살인 지금을 생각했을 때 큰 차이가 없는 것 같다. 말투나 외형적인 부분이 크게 다르지 않다. 나이보다 성격적인 부분에 중점을 뒀다."

탤런트 신혜선(29)은 23일 SBS TV 새 월화극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조수원 PD를 비롯해 양세종(26), 안효섭(23), 예지원(45)이 자리를 함께 했다.

열일곱에 혼수상태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우서리'(신혜선)가 세상과 단절한 채 살아온 '공우진'(양세종)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신혜선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보통의 열일곱보다 더 순수하고 해맑다"고 소개했다. "바이올린 밖에 모르고 세상 물정에 약하다. 순수함을 더 많이 표현하려고 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 다음 작품으로 이 드라마를 선택했다. "'황금빛 내 인생'은 너무 감사한 작품이다. 내가 맡았던 '지안'은 밝지 만은 않은 캐릭터였다. 영향을 받지 않으려 했지만 우울해지는 게 있더라. 밝은 캐릭터를 하고 싶던 찰나에 이번 작품을 만나게 됐다."
'황금빛 내인생'은 최고 시청률 45.1%를 기록하며 올 3월 종방했다. 부담이 없느냐는 질문에 신혜선은 "부담은 없을 수가 없다"며 "부담을 즐기려고 노력하고 있다. 열심히 하고 있다"고 답했다.

양세종은 서른 살의 무대 디자이너 '공우진'을 연기한다. 열일곱 살에 겪은 사고로 트라우마를 안고 세상과 단절한 채 살아온 인물이다. "각자 캐릭터마다 처해진 상황이나 사연들이 독특하다. 그런 사람들이 모여서 어떤 상황을 만들어 내는 데에 매력 포인트가 있다."
양세종은 신혜선과의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혜선이 연기를 정말 잘한다. 믿고 의지하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고등학생 '유찬' 역을 맡은 안효섭은 "운동 천재로 나와서 부담이 되는 역할이었다"며 "촬영을 시작하기 전에 시간이 나면 연습장 가서 꼬박꼬박 연습했다. 근육을 유지하는 게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너를 사랑하는 시간' 등을 연출한 조수원 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가 만든다.

조 PD는 "기존에 했던 드라마와 차별점이 있다면 각자 캐릭터가 처한 상황 속에서 코믹이 조금 더 강조된다는 것"이라며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패턴들을 다 담으려고 노력했다. 코믹, 멜로, 미스터리 등 다양한 장르를 왔다갔다한다. 그런 면에서 복합 장르의 드라마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주길 바란다. 그러면 우리가 한여름을 더 멋지게 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23일 오후 10시 첫 방송.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