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마녀의 사랑’ 매주 수목 밤 11시 방송!‘세상에~ 이토록 사랑스러운 마녀라니!’

2018-07-26 10:08:22 by 한수빈기자 기사 인쇄하기



사진> 마녀의 사랑 방송 캡처

【서울=IBS중앙방송】한수빈기자 =‘마녀의 사랑’이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에 요술을 제대로 부렸다. 한여름 밤 열대야를 날려버린 사랑스러운 ‘국밥 마녀 3인방’ 윤소희-김영옥-고수희가 본격 모습을 드러내 시청자들을 단숨에 현혹시켰다. 또한, 마녀들과 한집에 살게 된 ‘인간 남자’ 현우와 마녀 윤소희의 첫 대면까지 이어지는 스피드한 전개로 쾌조의 스타트를 올렸다.

무엇보다 ‘마녀의 사랑’ 1회 시청률은 평균 2.3%(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최고 시청률은 3.0%까지 치솟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특히 이는 MBN 방영 드라마 중 첫 회 시청률이 역대 최고로 높은 수치. 또한 2049 시청률은 평균 0.9%, 최고 1.5%를 기록했다. 한편 ‘마녀의 사랑’은 방송 내내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대중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바, 시청률 신기록 행진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25일 11시 첫 방송된 MBN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박찬율 연출/손은혜, 박세은 극본/김종학프로덕션 제작) 1회는 자신들의 실체를 숨기고 인간 세상에서 터를 잡고 국밥집을 운영하는 ‘국밥 마녀 3인방’ 초홍(윤소희 분)-예순(김영옥 분)-앵두(고수희 분)의 비밀스러운 마녀 라이프가 공개되며 흥미를 돋았다. 나아가 어릴 적 겪은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국밥집을 예의주시하게 된 마성태(현우 분)가 마녀 초홍과 얽히는 과정이 호쾌하게 그려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이날 인간 세상에 터를 잡고 사는 ‘국밥 마녀 3인방’ 초홍-예순-앵두의 마녀 라이프가 보는 이들의 이목을 단연 사로잡았다. 맛집으로 정평이 난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며 루왁 커피를 즐겨 마시고, 6시 정각 퇴근을 지향하며 저녁이 있는 삶을 누리는 등 인간들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우아한 삶을 이어 나갔다. 그런가 하면 앵두는 남자 두 명도 들기 버거워하는 사골 포대를 번쩍 들어올리는가 하면 예순은 아무렇지 않게 주방 용품을 벽에 꽂아 버리는 등 곳곳에 마력을 발휘,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그러다가도 마녀들의 국밥 비법을 몰래 염탐하려 마녀들의 부엌에 침입한 동네 치킨집 양사장(장원영 분)을 발견하자 그를 몰아세우는 살벌한 모습으로 무더위를 잊게 만들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초홍은 은행원 남자친구 최민수(최태환 분)와 사랑에 빠진 마녀의 모습으로 사랑스러움을 폭발시켰다. 국밥 배달을 하다 말고 은행 유리창 너머 최민수의 얼굴을 보고 헤벌쭉 웃음을 짓는가 하면 예순-앵두 몰래 통화를 하러 나가며 설렘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자아내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국밥 마녀 3인방’과 얽히게 될 성태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벌 3세 성태는 어릴 적 겪었던 미스터리한 사건의 트라우마가 25년 후 성인이 될 때까지 그를 괴롭히고 있었다. 이에 유일한 단서로 남아있던 자신의 기억 속 건물의 외관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 했고, 끝내 한 건물을 찾아내기에 이르렀다. 그 건물이 바로 ‘마녀 3인방’ 초홍-예순-앵두의 국밥집.

이 과정에서 초홍-성태의 범상치 않은 세 번의 만남이 담겨 앞으로 진전될 이들의 로맨스에 기대를 상승시켰다. 성태의 비서 김동수(최재섭 분)의 실수로 국밥을 배달하던 초홍이 성태가 탄 차에 치이게 된 것을 시작으로 성태가 초홍의 국밥 쟁반을 흉기로 오해, 초홍을 엎어 치기 하려다 역으로 초홍이 성태를 바닥에 내려 꽂는 등 버라이어티한 만남을 연이은 것.

무엇보다 엔딩에서 성태가 국밥집을 찾아와 초홍에게 “건물주입니다”라며 마녀들이 50년 동안 살아왔던 건물의 소유주임을 주장해 향후 전개에 흥미를 높였다. 또한 인간 세상에서 호의호식하며 살아온 마녀들의 삶에 ‘건물주느님’ 성태가 등장함으로써 앞으로 이들의 삶에 어떤 변화를 겪게 될지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마녀의 사랑’ 1회는 나이를 초월한 배우들의 케미가 극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서로 티격태격 하다가도 마법의 국밥 육수를 뽑기 위해 마력을 쓰던 윤소희-김영옥-고수희가 눈빛만으로 교류하는 등 죽이 척척 맞는 특급 케미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터트렸다.

‘마녀의 사랑’ 첫 방송 이후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판타지물 좋다”, “지금 나오는 드라마 중 없는 장르!”, “국밥 마녀 3인방 너무 귀여워! 윤소희-김영옥-고수희 케미 터진다”, “배우들 너무 예쁘고 멋짐! 눈호강에 상큼 발랄해서 기분 좋아지는 드라마”, “윤소희 마녀 캐릭터랑 찰떡이다!”, “꿀잼 내일도 본방사수 각”이라며 폭풍 같은 반응을 쏟아냈다.

MBN ‘마녀의 사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러블리 만찢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국밥집 건물주의 얽히고 설킨 벗어날 수 없는 판타지 로맨스. 오늘(26일) 밤 11시에 2회가 방송된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