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리콜 대상 차량 안전 진단 동안 렌터카 제공

2018-08-01 23:25:07 by 맹천수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맹천수기자 = BMW코리아는 10만6000대 리콜 차량의 안전 진단 동안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렌터카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BMW는 전국 주요 렌터카 회사들과 협의해 10만6000여 명의 진단 대상 고객들에게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긴급 안전 진단 서비스 기간동안 즉각 점검을 받지 못한 고객들은 요청시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에 따라 렌터카를 사용할 수 있다. 안전 진단 서비스도 조속히 마칠 예정이다.

 BMW는 안전 진단을 위해 필요한 장비를 전국 61개 서비스센터에 배치해 서비스 첫날인 지난달 31일 3289대의 차량에 대한 진단을 마쳤다. 현재는 약 7000대의 진단이 예약돼 있으며 향후에도 매일 1만여대를 처리해 오는 14일까지 안전 진단 서비스를 모두 마칠 계획이다.

 안전 진단은 고객이 직접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거나 BMW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예약할 수 있다. 진단 작업은 약 1시간 정도 소요된다.

 원활한 안전 진단 예약을 위한 전담 인력도 대대적으로 확충했다. 문의 전화 폭증으로 대기 시간이 지연되는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 콜센터 인원을 기존 대비 2배 이상으로 늘려 원활한 예약을 할 수 있도록 했다. 'BMW 플러스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도 24시간 예약할 수 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