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폭염에 지친 심신 회복 도울 농산물 활용·조리법 소개 "여름 더위가 왜 그럴까"…"수분 많은 먹거리로 잡아라"

2018-08-06 11:09:01 by 하 은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하  은기자 =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규칙적인 수분섭취가 중요하다.

농촌진흥청은 5일 폭염과 열대야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는 수박, 참외, 토마토, 오이, 가지 등의 농산물과 이를 활용한 조리법을 소개했다.

수박은 수분이 91% 이상으로 수분 보충에 좋다. 수박 속 시트룰린 성분은 이뇨작용을 도와 몸의 온도를 낮추는데 도움을 준다고 한다. 수박물김치는 더위로 잃은 입맛을 찾는데 좋고, 버려지는 수박껍데기의 양도 줄일 수 있다.

참외는 포도당과 과당, 비타민 C가 풍부해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수분 함량(약 90%)이 높아 땀을 많이 흘릴 때 먹으면 갈증을 해소할 수 있다. 참외와 요거트, 얼음을 갈아 만든 시원한 참외스무디로 더위를 해소해 본다.

토마토는 낮은 열량과 풍부한 영양성분으로 여름철 건강한 다이어트를 원하는 사람에게 좋다. 젖산 축적 억제 성분이 있어 더위로 인한 피로와 스트레스 해소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토마토상추샐러드는 간단하면서도 영양소가 풍부해 한 끼 식사로도 적당하다.

오이는 95% 이상이 수분으로 이뤄져 있다. 비타민 C와 칼륨, 무기질도 풍부하다. 얇게 썬 오이에 파프리카, 버섯 등을 말아 내는 오이과일채말이는 오이와 각종 채소, 소스로 뿌리는 단촛물이 상큼하게 입맛을 돋운다.

가지는 수분이 93~94%이며 껍질의 보라색에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은 강력한 항산화제로 알려져 있다. 가지절임샐러드는 새콤달콤한 드레싱을 부어 차게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냉우동샐러드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식재료, 음식 조리법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농진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www.nongsaro.go.kr)-생활문화-음식-이달의 음식'에서 볼 수 있다.

김양숙 농진청 식생활영양과 연구사는 "수분과 영양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 섭취로 건강한 여름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