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바른미래당 "아직 투사인 줄 착각" vs 김경수 "당당히 걸을 것"

2018-08-07 21:55:19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드루킹 특검에 소환됐던 김경수 경남지사를 향해 "아직도 자신들이 군부독재정권에 저항하는 투사인 줄 착각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이들은 수구세력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또 "이 시대착오적인 운동권 세력들이 나라의 곳곳에 최고 의사결정권을 갖고 있으니 이 일을 어쩌겠나. 우리 아이들이 뭘 배우겠나"라고 보탰다.

  김 지사는 지난 6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사건의 공모혐의로 특검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특검팀은 김 지사를 재소환할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반면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미꽃과 가시, 이제는 어떤 길을 가더라도 늘 조심하고 경계하며 걸어가라는 뜻인 것 같다. 가시밭길 위에 놓인 장미꽃, 그 꽃에 담아주신 마음들 가슴에 꼭 새겨두겠다"고 밝혔다.

  자신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팀에 출석했을 때 응원의 의미로 장미꽃을 던져준 지지자들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 지사는 "가시밭길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며 "끝까지 꿋꿋하고 당당하게 걸어가겠다"고 덧붙였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