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2일 중앙시장 2층에 문 열어…29개 점포방문객 1만6000여명…점포당 일일 평균 29명꼴

2018-08-14 15:20:52 by 한형민 기자 기사 인쇄하기


 [전남보도본부]한형민 기자=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중앙시장 2층에 문을 연 청년몰 ‘꿈뜨락몰’이 영업 19일간 2억 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려 청년창업 활성화를 향한 연착륙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꿈뜨락몰 영업 시작일인 지난달 12일부터 31일까지 19일간 29개 청년점포의 매출액은 1억9324만 원으로 집계됐다.

29개 점포 중 먹거리·카페 업종(19개) 매출액이 8434만 원, 판매·서비스 업종(10개)이 1억890만 원이었다. 전체 방문객은 1만6000여 명, 점포 당 일일평균 방문객은 29명, 일일평균 매출액은 35만710원으로 파악됐다.

꿈뜨락몰은 여수 첫 청년몰로 지난달 12일 중앙시장 2층에 문을 열었다. 중앙시장 2층은 지역 청년 29명이 운영하는 개성 있는 점포로 변신했다.

청년몰 조성은 시가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청년몰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되며 본격화됐다. 국비 7억5000만 원과 지방비 6억 원, 자부담 1억5000만 원 등 사업비 15억 원을 시설개선과 청년상인 양성 등에 투입했다.

최종 입점 상인들은 8주간의 창업교육과 현장실습 등을 거쳐 선정했다. 청년몰 명칭인 꿈뜨락몰은 빈터의 의미를 가진 ‘뜨락’에서 ‘꿈’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다.

꿈뜨락몰 명칭처럼 청년들은 상점 운영과 함께 무대공간에서 공연을 하는 등 청년몰을 청년 문화공간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시 관계자는 “꿈뜨락몰은 단순히 청년들이 운영하는 점포가 있는 곳이 아닌 청년들의 문화가 창출되는 공간”이라며 “꿈뜨락몰이 중앙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우수 청년창업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