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지방공무원 전보점수제’도입

2018-10-15 09:50:20 by 전용배기자 기사 인쇄하기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인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인사권자의 재량을 과감히 내려놓는 ‘지방공무원 전보점수제’를 내년 1월 1일자 전보인사부터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제도 도입을 위해 노조 대표와 지방공무원 등 31명이 참여하는 협의체에서 지난 3월부터 7개월 동안 객관적인 기준을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경력과 업무량, 원거리 근무 등 항목을 점수화해 점수가 높은 직원부터 자신이 원하는 근무지로 발령한다.

또 다자녀 공무원과 장애인 공무원에게는 사회적 약자와 육아가 필요한 공무원 배려 차원에서 가점을 부여해 희망하는 기관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한다.
부산교육청은 이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교육행정 6급 이하와 사무운영직렬에 대해서만 우선 실시한 후 전보인사에 대한 만족도와 효과성 등을 분석해 확대할 계획이다.

정순석 총무과장은 “이 제도의 도입으로 직원들이 예측할 수 있는 전보가 이뤄짐으로써 인사에 대한 막연한 불신이 사라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를 통해 인사 행정의 청렴도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부산광역시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전보점수제 시행계획


추진 배경
비희망지 전보에 대한 인사 불만 및 막연한 불신으로 청렴도 저하
지역별 학교 수와 거주 공무원 수 불균형으로  경합지에 대한 객관적인 배치 기준 필요(설문조사 결과 학교근무자 전보점수제도 도입 필요성 대두)
전보점수제 추진 방안
적용 대상 : 6급 이하 교육행정 및 사무운영직렬
평정기준



가점 : 육아(1, 2명), 장애인 공무원(등급에 따라), 신설·개축·이전·통폐합학교 근무자, 구간전보 희망자(구간전보내신서 제출 횟수에 따른 가점 부여), 정년퇴직 임박자
감점 : 전보유예자
전보점수 특례 : 다자녀(3자녀 이상), 장애인인 공무원 중 특례가 필요한 경우, 위원회를 거쳐 특례전보 대상자로 추천된 자
기타 : 적용시기(정기인사), 전보내신책임제 적용, 희망구간(본인 소속 구간 포함) 3개 기재, 희망학교 7개 기재
전보점수제 학교(기관) 급지 선정 기준

 

전용배기자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